시사 > 전체기사

창원시 기획부터 계약·설계 등 공공시설 표준 가이드라인 공유

29일 홍남표 창원시장이 기획부터 계약·설계 등 공공시설 표준 가이드라인 공유를 위한 토론회를 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는 29일 시정회의실에서 건축, 토목, 계약 등 각 분야의 전문공무원들이 모여 공공시설 수급 프로세스 혁신을 위한 토론회를 했다.

이번 토론회는 사화·대상공원 등 최근 공공시설 사업에 대한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수십 년간 실무 경험을 가진 공무원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해 기획부터 설계, 계약, 공사시행과 준공 등 단계별 업무 추진프로세스를 논의하고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한 것이다.

또 사업 단계별로 반드시 준수해야 할 법령과 규정 등을 다시 한번 짚어보고 법과 원칙에 입각한 공공시설물 수급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정립하는 한편 업무 주체별역할과 책임 등 명확한 기준 마련에 대한 의견도 함께 논의됐다.

시는 토론회에서 도출된 공공시설물 수급에 대한 절차와 업무 혁신 프로세스, 노하우 등을 종합해 전 부서에서 활용 가능한 표준 매뉴얼을 제작·배포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업무 관계자 외 전 공직자의 업무 역량을 한 단계 더 향상 한다는 방침이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장기 표류되는 대형사업 감사 결과 관련 법령과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것이 가장 큰 원인 이었다”며 “공공시설 업무 프로세스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향후 공공시설 사업에 문제가 발생치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효율을 중심으로 부서, 직급에 따른 좌석 배치 등 기존의 정형화된 틀을 벗어나 격의 없이 진행돼 참가한 직원들의 호응을 받았다. 시는 앞으로 이런 방식의 회의 문화를 복지, 문화, 행정 등 시정 전 분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