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필 3·1절에 일본 술”… 대형마트 할인행사에 누리꾼 ‘와글’

‘홈플런’ 할인행사 중 주류 품목
일본산 위스키 3종 3월 1일에 몰려
“위스키들 중 인기 제품 명시한 것”

논란이 된 위스키 할인행사 판촉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한 대형마트에서 3·1절을 앞두고 일본산 위스키로만 구성된 할인 품목이 공개돼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창립 단독으로 3월 한달간 ‘홈플런’이라는 이름의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그 중 주류 품목은 인기 위스키를 할인 가격으로 3월 1일부터 3일까지 한정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공개된 할인 판촉물에서는 3월 2일에는 ‘맥켈란’, ‘글렌알라키’, 3월 3일에는 ‘발베니’를 할인한다고 명시돼있다. 3·1절 당일인 3월 1일에는 일본 제품인 산토리 히비키·하쿠슈 DR·야마자키 12년으로만 구성된 위스키 3종을 명시하고 있다.

일본 위스키가 그만큼 수요가 있으니 할인행사에 포함하는 건 당연하지 않나라는 반응이 있지만 다른 날에 포함되지 않은 일본 위스키를 굳이 3·1절에 판매한다는 점에서 적절치 않다는 의견도 많다.

온라인 커뮤니티상에서 판촉물을 본 누리꾼들은 “3·1절에 왜 저렇게 기획한 건지, 행사 기획자를 이해할 수 없다” “일부러 욕 먹을 짓 한다” “날짜 하루만 바뀌어도 아무런 문제 없지 않느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3월 1일부터 모든 할인 혜택들이 같은 날에 진행되는데, 주류의 경우 일본 위스키 외의 다른 주류들도 3월 1일에 할인될 예정이다”며 “해당 주류들은 최근에 특히 대중들에게 인기가 있는 품목이기에 언급된 것이고 특정 날에 일본 주류에 초점을 맞춘 건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판촉물에 명시된 부분은 극히 일부이고 다른 위스키들도 많이 할인하고 있어 (논란이 된) 그런 의도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