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아시아 최대 축제 컨퍼런스서 대상 수상

주낙영(사진 오른쪽) 경북 경주시장이 28일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에서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 부문 대상을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2024 피나클 어워즈 및 아시아 축제도시 컨퍼런스’에서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축제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피나클 어워즈는 세계축제협회가 매년 세계의 우수한 축제를 선정·시상한다. 아시아 축제도시 컨퍼런스는 아시아권 축제의 질적 수준 향상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개최하는 대회이다.

28일 열린 이날 행사에는 한국을 비롯한 태국과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라오스 등 10개국 45개 도시에서 축제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했다.

경주시는 타임머신을 타고 아름다운 밤거리를 즐기는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 미디어와 IT기술을 대릉원 고분에 접목한 미디어아트 등의 문화유산 활용 사업으로 수상했다.

또 벚꽃축제(봄), 술술페스티벌(여름), 신라문화제(가을), 제야의 행사 및 문무대왕릉 해룡일출축제(겨울) 등의 다채로운 사계절 축제 개최는 모범 사례로 평가받았다.

시는 컨퍼런스 기간 동안 홍보부스를 설치해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이벤트 등으로 방문객의 이목을 끌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국제관광 도시로서의 경주 이미지를 세계무대에 다시 한 번 각인시키고 아시아 도시들의 축제 노하우를 공유하는 값진 경험을 얻었다”며 “APEC 정상회의 유치, 스마트 융합 관광도시 조성 등으로 글로컬 관광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