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항공고등학교 내달 4일 개교

산학 협력교육으로 항공 분야 인재양성
공고를 부산형 마이스터고로 전환

부산시교육청 전경. 부산교육청 제공

가덕도신공항 개항에 발맞춰 항공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부산항공고등학교’가 새 학기부터 수업에 들어간다.

부산시교육청은 부산항공고등학교가 최신식 시설과 기자재를 구축하고, 다음 달 개교해 본격적인 교육과정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부산항공고는 옛 서부산공고를 부산형 마이스터고로 전환한 특성화고다.

먼저 부산항공고는 항공정비과(2학급), 항공기계과(2학급), 항공전기전자과(2학급) 등 3개 학과가 개설됐다. 신입생은 학급당 16명씩 총 96명의 학생이 입학했다. 입학생 중 88명은 부산 출신이고, 나머지 8명은 경남 김해시와 양산시 등 다른 지역 출신이다.

이들 학생은 해군·한국항공우주산업(KAI)·대한항공·에어부산 등 항공 관련기관·기업들과 항공고가 산학협력을 통해 제공하는 최고 수준의 교육을 받는다.

학생들은 전공에 따라 항공기 실무 기초, 항공법규, 항공 정비, 항공기 가스터빈엔진, 밀링 가공 등을 배우게 된다.

특히 내년 초 국토교통부 인가를 받아 ‘부산항공고등학교 기술교육원’을 설립도 추진된다. 부산항공고 학생들의 항공정비사 취득에 날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7년까지 학교 내 기숙사도 신축할 계획이다. 신축 전까지 인근 신라대학교의 기숙사를 활용한다.

시교육청은 내달 4일 부산항공고에서 개교식과 입학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하윤수 부산교육감은 “현재 부산이 당면한 저출생, 고령화, 인재 유출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역과 연계한 우수한 학교설립과 인재 양성에 온 힘을 쏟아야 한다”며 “부산항공고가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요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입학생을 제외한 2·3학년은 기존 서부산공고의 학과 체제로 교육받고 졸업하게 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