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환자단체 “의사들, 조폭보다 더해… 치료연기는 사형선고”

정부의 ‘전공의 복귀’ 데드라인 마지막날
환자단체 “조속히 돌아오라” 촉구

29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전공의 파업, 응급·중증환자 피해 재발 방지를 위한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환자단체 공동 기자회견’에서 사회자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방침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의료현장을 대거 이탈한 가운데, 주요 환자단체가 이들을 향해 “치료 연기는 사형선고”라며 복귀를 촉구했다.

29일 의료계에 따르면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들의 단체행동을 즉각 중단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단체는 한국암환자권익협의회 등 7개 단체가 모인 연합체다.

김태현 한국루게릭연맹회장은 “최고의 기득권을 가지고도 의사 집단은 더 많은 것을 얻기 위해 희귀난치병 중증질환자의 생명을 볼모로 잡고 의료대란을 일으켰다”며 “의사 집단이 국민 목숨을 담보로 겁박하는데 머리를 사용한다면 시정잡배와 무엇이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사단체는) 조직폭력배와 다단계 조직보다 더한 집단”이라며 “지금도 호스피스 병동과 중환자실에서 환자들은 산소호흡기로 목숨을 유지하며 발버둥 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백혈병환우회 등 9개 환자단체가 참여한 한국환자단체연합회도 이날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공의는 사직 방식의 집단행동을 이제는 멈추고 응급·중증환자에게 돌아와 이들이 겪는 불편과 피해, 불안부터 멈추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중증환자는 적시에 치료를 받는 것이 생명 연장을 위해 중요하다”며 “질병의 고통과 죽음의 불안과 싸우는 것만으로도 벅찬데, 치료 연기는 ‘사형선고’와도 다름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전공의가 돌아와 응급·중증 환자 곁을 지키는 일에 어떤 조건을 붙여서는 안 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전공의의 어떤 주장도 국민과 환자의 이해와 공감을 얻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향후 이 같은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취지의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하기로 했다. 또 수련병원에서 전문의가 환자 치료의 중심을 맡고, 안정적인 의료 지원을 위해 진료지원인력(PA간호사) 역할을 법제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정부는 전공의들을 향해 이날까지 의료현장에 복귀하면 별다른 불이익이 없을 것이라고 사실상 최후통첩을 한 상태다. 이에 일부 병원에서 전공의들이 복귀하고 있지만, 사직서를 제출한 규모(28일 오후 7시 기준 9997명)와 비교하면 여전히 적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환자 곁으로 돌아온 전공의들이 있어 다행이다. 환자 곁으로 돌아오는 건 패배도, 부끄러운 일도 아니다”며 조속한 복귀를 촉구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