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조달청, 2027년까지 주요 비철금속 비축량 60일분으로 확대


조달청이 주요 비철금속 6종의 비축량을 2027년까지 60일분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조달청은 29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비축자문위원회를 열고 ‘2024년 비축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알루미늄·니켈·구리·아연·주석·납 등 비철금속 6종, 요소·활성탄·염화칼슘·형석 등 경제안보품목의 비축 목표량 등을 논의했다.

제조업의 근간이 되는 비철금속의 경우 지난해 말 50일분이었던 비축량을 올해 53일분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중장기적으로 2027년까지 60일분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수입의존도가 높고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알루미늄·니켈·구리 등을 중심으로 비축재고를 늘릴 예정이다. 이중 니켈은 중장기 목표량인 70일분을 올해 안에 모두 채운다는 계획이다.

최근 수급 이슈가 발생했던 차량용 요소 등 경제안보품목 비축량은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늘려 품목별로 최소 60일분 이상을 확보한다. 비축 품목은 공급망 위험에 노출된 품목을 중심으로 지속해서 발굴한다.

지난 26일 비축물자에 대한 외상 및 대여 방출 이자율·보증률을 인하한 만큼 중소기업의 부담은 줄어들 전망이다. 비축물자 이용기업에 대한 전수조사도 실시해 비축사업의 정책적 효과가 실수요자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한다.

또 국내·외 비철금속 공급사와 연단위 계약을 체결해 공급망 위기 시에도 안정적으로 물량을 확보토록 한다.

노후화된 비축창고는 순차적으로 리모델링·재건축해 활용도를 높이고, 위기단계별 긴급방출기준을 마련하는 등 공급망 관리에 공공비축의 역할을 강화한다.

임기근 조달청장은 “공급망 관리는 산업경쟁력의 문제가 아니라 이제는 산업생존의 문제”라며 “탈세계화 기조 등의 요인으로 글로벌 공급망 위기가 상시화·고착화되고 있어 이에 대한 리스크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축 규모 확대와 효율적인 사업운영으로 공급망 위기 발생시 안전판 역할을 하겠다”며 “비축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이는 정책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