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4년 만에 AI 청정지역 사수…방역 강화 3월 말까지 연장

5개월간 특별방역기간 종료, 위기경보 하향 심각→주의
지난 2021년~2023년까지 4년 만에 청정지역 지켜내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 등 철새 도래지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예방을 위한 소독 장면. 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해마다 발생하던 조류인플루엔자(AI)를 4년여 만에 막아냈으나 봄철 철새 북상에 따른 위험에따라 24시간 비상방역체계는 유지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AI 특별방역기간을 종료하고, 위기 경보를 ‘심각’에서 ‘주의’ 단계로 하향 조정 하나 봄철 AI 산발적 발생을 우려해 동절기 강화된 방역 조치를 3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29일 밝혔다.

경남은 지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해마다 AI가 발생했으나 4년 만에 동절기 AI 발생을 막아냈다. 이에 도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된 특별방역기간을 종료하고 위기 경보를 ‘심각’에서 ‘주의’ 단계로 하향 했다.

전국적으로 야생조류는 지난 6일, 가금농가에서는 9일 이후 추가로 확진된 사례가 없고, 겨울 철새의 개체수 감소 등으로 AI 발생위험이 낮아진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예전 4월까지 AI 발생사례가 있고, 3월은 본격적인 겨울 철새 북상 시기로 철새의 활동 범위가 확대되기 때문에 위험 요인이 상존한다.

이에 경남도는 가금 농가로의 전파를 막기 위해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유지하고, 가금 방사 사육금지, 축산차량·종사자 철새도래지 출입금지 등을 3월 말까지 연장한다.

또 축종별 검사주기 단축과 출하 전 검사, 오리농가 입식 전 환경검사 등 강화된 정밀검사 기준을 유지하고, 밀집단지, 철새도래지 등 주변 도로와 인근 가금농장에 대한 소독을 계속 지원한다.

이후 전국의 발생 상황과 3월 말 가금농장의 잔존 바이러스 확인을 위한 일제 검사 후 결과에 이상이 없으면 동절기 강화된 방역조치를 해제할 예정이다.

강광식 경남도 동물방역과장은 “가금농가, 종사자의 협조로 4년 만에 고병원성 AI가 없는 겨울을 보냈으나 과거 봄철 발생사례 등을 고려해 가금 농가의 주기적인 소독과 예찰, 야생동물 차단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겨울 전국적으로 5개 시·도(경기1, 충남3, 전북8, 전남18, 경북1 등)에서 31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해 361만 마리의 가금이 살처분됐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