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춘천시, 시민안전보험 보장 항목·한도 확대

춘천시청 전경

강원도 춘천시가 올해부터 시민안전보험의 보장 항목과 한도를 확대한다. 시민안전보험은 예상치 못한 재난과 안전사고로 피해를 받은 시민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시는 시민안전 보장을 위해 2019년 9월 관련 조례를 만들고 2020년 2월부터 시민안전보험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시민 53명에게 2억8732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보험 혜택 항목은 모두 18개다. 폭발·화재·붕괴로 인한 사망·후유장해,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용, 개 물림 사고 응급실 내원진료비, 농기계 사고와 대중교통 이용 중 사망·후유장해 등이다. 강력·폭력범죄 상해 비용과 상해 사망 장례지원금, 익사 사망 등도 보장받을 수 있다.

올해부터는 보장 항목에 전세버스 이용 중 상해 사망·후유장해와 자연재해 진단위로금 보장 등 2가지 항목을 추가했다. 보상한도도 최대 1000만원에서 1500만원으로 늘렸다.

다른 보험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춘천시에 주민등록이 등록된 모든 시민은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장 기간은 올해 2월 10일부터 내년 2월 9일까지다. 사고 발생 지역에 상관없이 상해 사망일 경우 최대 1500만원까지 보장한다.

보험금은 사고 발생일부터 3년 이내 피해자나 사망자의 유가족이 보험사에 직접 보험금을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지급된다. 보상 관련 문의는 NH농협손해보험 또는 시청 재난안전담당관으로 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29일 “시민이면 누구나 시민안전보험을 알고,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며 “더 많은 시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시민안전보험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