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야, ‘비례 1석 축소’ 막판 합의…쌍특검법도 재표결

여야 원내대표, 선거구 획정 수정안 처리 합의
전북 지역구 10석 현행 유지
쌍특검법도 이날 본회의서 처리키로

입력 : 2024-02-29 12:40/수정 : 2024-02-29 13:29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위해 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2월 임시국회에서 마지막으로 열리는 29일 본회의에서 4·10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 표결과 ‘쌍특검법’ 재표결을 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비례대표를 1석 줄여 전북 지역구 10석을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오후 국회 정치개혁특위를 거쳐 수정된 선거구획정안을 본회의에 올릴 예정이다.

홍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셋이 회의해서 오늘 선거구 획정안을 수정해서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기로 합의했다”며 “구체적으로 합의된 내용은 정개특위에서 공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선거구 획정안이 본회의에서 가결되면 4·10 총선을 불과 41일 앞두고 선거구 획정이 이뤄진다. 4년 전 21대 총선 때는 39일을 앞두고 선거구 획정안이 처리됐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이른바 쌍특검법 재표결도 이뤄진다.

윤 원내대표는 취재진이 쌍특검법 재표결 여부를 묻자 “당연히 (본회의에) 같이 올라간다”고 했고, 홍 원내대표도 “같이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쌍특검법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대장동 개발사업 ‘50억 클럽’ 뇌물 의혹을 수사할 특별검사를 도입하는 법안이다.

대통령 거부권이 행사된 법안에 대한 재의결에는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현재 의석수를 고려할 때 쌍특검법은 부결돼 최종 폐기될 공산이 크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