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체육공단, 스포츠꿈나무 특기장려금 사업 추진

스포츠꿈나무 특기장려금 사업.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서울올림픽기념국민체육진흥공단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학생선수의 운동과 학업 병행을 지원하는 ‘스포츠꿈나무 특기장려금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2019년부터 ‘체육인재 장학지원 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이 사업은 올해부터 명칭이 바뀌었다. 지난해까지 6834명의 학생선수가 지원을 받았다. 올해는 초·중·고 학생선수 총 1237명을 선발해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법정 저소득층(기초생활수급가구·차상위계층)이다. 2023년도 대한체육회 정회원·정가맹·유형 체육단체 종목 선수로 등록된 경우 재학 중인 학교를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학생선수에게는 오는 5월부터 내년 2월까지 매월 40만원의 장려금(바우처)이 지급된다. 장려금은 지정된 학습·스포츠 분야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