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양주시, 국토부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 공모 선정

국비 3억9000만원 확보…옥정중앙공원 등 드론배송 진행
경기교통공사 등 사업 참여 눈길…공사 역점사업으로 추진


경기 양주시는 국토교통부와 항공안전기술원에서 주관한 2024년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이번 선정으로 국비 3억9000만원을 확보해 3월 중 국토교통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드론배송 상용화 사업을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대표사업자인 양주시와 함께, 참여사업자로 경기도의 교통 전문 지방공기업인 경기교통공사와 양주시의 유망 드론 기업인 ㈜비씨디이엔씨가 주관해 진행할 예정이다. 또 ㈜포드림, ㈜카본메이크, ㈜이노스카이 등 여러 분야의 드론 전문기업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한다.

선정된 사업은 드론 배송으로 옥정중앙공원, 양주문화예술회관, 장흥관광지 일원에 배달점이 설치될 예정이다. 행락객·관광객을 대상으로 ㈜마트킹과 재단법인 송암스페이스의 치킨·족발·파스타·분유 등 피크닉 기획상품을 드론 배송할 예정으로 시민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사업에는 경기교통공사가 사업자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경기교통공사는 지난해 11월에 양주시와 지역밀착형 차세대 모빌리티 업무협약을 체결해 모빌리티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그 첫 번째 과실이라고 할 수 있다.

경기교통공사는 본사에 드론 종합상황실을 구축하고 드론 관제 전문인력을 채용해 공사의 역점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양주시는 지난해 1월 조직개편 시 전국 지자체 최초로 드론정책팀을 신설해 드론 규제개혁 과제 발굴, 2023 양주 드론봇 페스티벌 개최, 공용드론 관리 시스템 구축, 드론 생태계 조성 연구용역 등 드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올해 중 드론인재교육센터를 설립해 지역 내 드론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기초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이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드론산업은 가까운 미래에 엄청난 성장이 예상되는 대표적인 미래산업”이라며 “우리 시의 미래 먹거리로 집중 육성해 동·서 균형발전은 물론 주거와 일자리가 어우러진 자족도시로 나아가고자 하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