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양국가산단, 스마트그린산단 전환 본격…사업단 출범

산업신성장 공간 등 3대 전략 15개 사업에 2000억원

광양 클라우드데이터센터 출범식. 전남도 제공

우리나라 철강산업의 중심지이며, 광양만권 경쟁력강화사업의 거점 산단인 광양국가산단의 스마트그린산단 전환을 주도할 사업단이 공식 출범했다.

전남도는 광양 락희호텔에서 ‘전남광양 스마트그린산단 사업단(이하 사업단)’출범식 및 현판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날 가진 출범식에는 정찬균 전남도 동부지역본부장,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정인화 광양시장을 비롯한 광양시 출신 도·시의원 등 유관기관, 기업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스마트그린산단 촉진사업은 기존 산업단지를 디지털화하고 첨단산업 거점으로 육성하며, 신재생에너지 공급 확대 등을 통해 저탄소·친환경 공간으로 전환해 고부가가치 미래형 혁신 산단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단은 ▲친환경 공간 전환 ▲산업신성장 공간 전환 ▲청년이 다시 찾는 공간 등 3대 전략별 15개 사업을 중점 추진해 광양국가산단을 저탄소 공정혁신, 제조업 디지털 전환, 친환경 미래 철강산단으로 재도약시켜 ‘청년이 다시 찾는 공간’으로 변모시킬 계획이다.

정찬균 본부장은 “광양국가산단은 전남 경제의 핵심 거점이지만, 탄소중립과 철강소재 고부가가치화,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다양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광양국가산단이 미래신성장 동력원을 확보해 친환경 미래 철강 산업단지가 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훈 이사장은 “광양국가산단은 철강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디지털 전환과 저탄소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혁신공간으로 거듭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