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없다” 급박했던 경찰의 심근경색 환자 이송

심근경색 환자 가족 도움 요청
퇴근길 교통체증 속 긴급 이송

입력 : 2024-02-29 11:22/수정 : 2024-02-29 11:50
전공의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지난 28일 인천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 앞에서 한 응급환자가 이송되고 있다. 기사와 직접 관련성이 없는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연합뉴스

경찰이 심근경색 증상으로 길거리에서 고통받던 60대 여성을 긴급 이송해 살렸다. 가까운 대학병원 응급실에 “의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환자를 받기 거부하자, 5㎞ 거리에 있는 인근 응급실로 6분여 만에 이송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26일 자양1파출소 소속 최용석 경감과 표홍열 경사, 이강 순경이 심근경색이 발생한 환자를 긴급 이송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4시55분쯤 순찰 도중 “어머니의 심근경색 통증으로 급히 병원에 가야 하는데 택시가 잡히지 않는다”는 도움 요청을 받고 심근경색 증상이 발생한 A씨(62)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최 경감 등 경찰관들은 A씨를 최초 건국대 병원 응급실로 이송했지만, 병원 측에서는 “의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진료를 거절했다.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생명이 위독할 수 있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최 경감 등은 퇴근길 교통체증 속에서 A씨를 데리고 6분여 만에 5㎞ 거리에 있는 한양대 병원에 도착했다.

A씨는 현재 입원 치료 중이다. 경찰은 “퇴근길 심각한 교통체증에도 불구, 시민의 적극적 협조와 현장 경찰관의 기지로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구한 사례”라고 밝혔다.

건국대 병원 측은 “당시 다른 심정지 환자의 심폐소생술(CPR)이 진행 중이었고 긴박한 응급치료들이 있었기 때문에 A씨에 대한 치료가 바로 이뤄지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