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텍사스 산불로 서울 면적 5배 불타… 역대 2번째

AFP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서북부 팬핸들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째 확산되면서 피해 지역이 서울 면적의 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텍사스 산림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팬핸들 지역의 각기 떨어진 4곳에서 산불이 이어지고 있다. 규모가 가장 큰 ‘스모크하우스 크리크’ 산불은 지난 26일 발화 이래 총 85만에이커(3440㎢)를 태웠다. 이는 서울 전체 면적(605㎢)의 5배가 넘는 규모다.

이 산불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피해 면적이 50만에이커(2023㎢)로 보고됐으나 몇 시간 만에 피해 지역이 크게 늘었다.

이 산불은 텍사스주 역사상 두 번째로 큰 화재로 기록됐다. 불이 난 이후 사흘이 지나도록 불길이 잘 잡히지 않아 현재 진압률이 3%에 불과하다.

인근에서 발생한 또 다른 산불 ‘윈디 듀스’도 9만에이커(364㎢), ‘그레이프 바인 크리크’ 산불도 3만에이커(121㎢)를 각각 태웠다.

AP통신에 따르면 헴필 카운티의 당국자는 캐나디언 일대에서 주택 약 40채가 불에 탔다고 전했다. 미국의 정전현황 집계사이트 파워아우티지에 따르면 현재 화재 피해 지역인 헴필 카운티와 허친슨 카운티 등의 3000여가구(상업시설 포함)에 전기가 끊긴 상태다.

이번 산불과 관련해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한국인이나 한인 동포들의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소방 당국은 “강한 바람과 마른 풀, 예년보다 따뜻한 기온 등의 요인이 불길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