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2 테슬라는 ‘헛꿈’이었나… 애플, 전기차 왜 포기했나

애플 로고

애플이 10년간 투자했던 자율주행 전기차(EV)인 ‘애플카’ 개발을 포기했다. 후발주자로서 기술 개발이 어려웠고 수익을 내기도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주력인 스마트폰에 집중하는 것이 현실적이라는 결론을 내렸을 가능성이 크다.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수그러드는 것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애플이 애플카 개발을 포기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애플이 전기차를 연구해 온 조직인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을 해산할 예정이고 이런 사실을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내부 직원 약 2000명에게 알렸다고 전했다. 애플 고위 임원들이 최근 개발 중단 결정을 내렸고 직원들에게 프로젝트가 종료되고 직원들이 AI 부서나 다른 부서로 이동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일부는 해고될 수도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란 이름으로 애플카 개발을 계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애플카가 애플폰의 최첨단 IT 기술을 탑재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닮은 자율주행 전기차가 나올 수 있다는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애플 구조조정과 전략 변경으로 계획은 계속 지연됐다. 처음 애플카는 2025년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2026년으로 한 차례 연기된 뒤 최근에는 2028년으로 연기됐다고 보도가 있었다. 성능도 축소됐다. 당초 애플카는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인 ‘레벨 5’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었지만 고속도로 완전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레벨 4’로 수정된 데 이어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아야 하는 ‘레벨 2+’ 시스템으로 낮아졌다.

내부적으로는 애플카가 ‘테슬라 모방 제품(Tesla me-too product)’이라는 혹평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젝트 책임자와 엔지니어링 임원 등 핵심 인력이 대거 떠나기도 했다. 애플이 애플카를 포기한 데에는 처음 목표했던 기술 구현이 쉽지 않고, 투자 대비 이익이 크게 되기 어렵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MWC서 애플 비전프로 써보는 방문객. AFP연합뉴스

전기차 시장이 성장세가 주춤하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제너럴 모터스(GM) 포드 현대차·기아는 전기차 수요 부진 등으로 전기차 대신 하이브리드 차량을 더 많이 생산하는 방향으로 선회하고 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아누라그 아나 애널리스트는 “AI에 집중하는 것이 더 나은 선택이 될 수 있다”며 “수익 잠재력을 고려할 때 전기차를 포기하고 AI에 집중하기로 한 애플의 결정은 좋은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애플이 테슬라 인수 기회를 놓친 것도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애플은 2016~2017년 테슬라를 시세 10분의 1가격에 인수할 수 있었지만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거부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모델3를 제작하던 중 자금난으로 600억 달러(약 80조원)에 회사를 넘기려 했던 것이다. 이후 테슬라는 위기를 넘기고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전기차 기술력 보유로 ‘자동차업계의 애플’로 불리게 됐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