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최초 신소설 ‘혈의 누’ 2억5000만원에 낙찰… 근현대문학 최고가

‘혈의 누’ 재판본
‘진달래꽃’(1억6500만원) 제치고 1위

국내 근현대문학 서적 경매 최고가 경신한 우리나라 최초 신소설 '혈의 누'. 코베이옥션 제공

한국 최초의 신소설인 이인직(1862~1916)의 ‘혈의 누’ 재판본이 국내 근현대문학 서적 경매에서 최고가 낙찰 기록을 세웠다.

28일 경매업체 코베이옥션에 따르면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경매에서 1908년 발행된 혈의 누 재판본은 2억5000만원에 낙찰됐다.

이는 근현대문학 서적 경매 최고가다. 이전 최고가는 지난해 9월 케이옥션에서 낙찰된 김소월(1902~1934)의 ‘진달래꽃’이다. 당시 진달래꽃은 1억6500만원에 낙찰됐다.

혈의 누는 1894년 청일전쟁 피란길에서 부모를 잃은 일곱 살 여주인공 ‘옥련’의 기구한 운명을 그린 한국 최초의 신소설이다.

특히 옥련의 험난한 삶이 일본, 미국 등 외국 문물과 함께 어우러진다는 점에서 고대 소설과 차별점을 갖는 신소설의 근대적 성향이 두드러진다고 평가받는다.

또 혈의 누는 개화기에 필요한 다양한 덕목을 주제로 다루는데, 민족의 자주독립 의식과 반봉건 사상이 주를 이루고 있다.

혈의 누는 초판 발행 1년 만에 재판을 찍었다고 전해지나, 한일병합 직후 발행 불허 처분이 내려져 현존하는 수량이 극히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혈의 누는 지난 26일 코베이옥션 측을 통해 경매에 등장했는데, 당시 경매 시작가는 1억 원이었다. 같은 날 심훈(1901~1936)의 ‘상록수’ 초판본과 이승만 전 대통령의 대표 저서인 ‘독립정신’ 도 경매에 함께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