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 말 끊더니 “미안한데…”, 北 축구감독 발끈한 이유

北여자축구 감독, 일본과의 경기 앞두고 기자회견 중
한국기자가 ‘북한’ 호칭 부르자 “국호 정확히 부르라” 정정 요청

이유일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이 27일(현지시간) 2024 파리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일본과의 경기를 앞두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유일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이 ‘북한’이라는 호칭을 쓴 기자에게 “국호를 정확히 부르지 않으면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답변을 해 기자회견장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이유일 북한 대표팀 감독은 27일(현지시간) 2024 파리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일본과의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답변했다.

당시 여러 국가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변하던 이 감독은 한국 기자의 질문 차례가 되자 이내 굳은 표정을 지었다. 그는 기자의 질문을 듣는 내내 언짢은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던 중 한국 기자가 “북한 여자축구의 힘이 어디서 나오는지 궁금하다”고 묻자, 이 감독은 기자의 질문을 끊고 “미안한데 국호를 정확히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 팀이 아니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팀이니까”라고 덧붙였다.

이 감독의 이같은 발언에 현장은 순식간에 싸늘해졌다. 몇 초간 침묵이 이어진 뒤 한국 기자는 “그러면 호칭하지 않고 질문해도 괜찮을까요”라며 같은 질문을 마무리했다.

이 감독은 “우리가 대표하는 국가를 빛내고 싶은 마음, 선수로서 가족이나 친지의 기대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 축구를 발전시키고 조금이라고 기여하고 싶은 마음이 원동력”이라고 답했다.

이 감독의 이런 반응은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9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한국과의 8강전 이후 기자회견에서 한국 기자가 질문 중 ‘북측’이라는 표현을 쓰자 “북측이 아니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다. 시정해달라. 그렇지 않으면 (질문에) 답하지 않겠다”고 응대했었다.

최근 남북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북한은 국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표현을 강조하는 모습이다. 이와 함께 한국도 ‘남조선’이 아닌 ‘괴뢰한국’으로 지칭하며 거리를 두고 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