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 목원대 발전 이끈 남기철 전 학장 별세…향년 98세


대전 목원대를 명문사학으로 성장시킨 남기철(사진) 전 학장이 향년 98세를 일기로 27일 별세했다.

28일 목원대에 따르면 1969~1984년 목원대 4~8대 학장을 지낸 남 전 학장은 목원대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1925년 감리교 목사의 아들로 태어나 감리교신학대를 졸업하고 미국 스카릿대에서 음악석사를, 에모리대에서 신학석사와 철학박사(조직신학) 학위를 받았다.

1954년 대전 중앙감리교회 목사로서 목원대 설립 과정에 참여한 뒤 조직신학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남 전 학장은 당시 보기 드문 학자이자 지도자로서 목원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69년 목원대의 전신인 감리교 대전신학대학 학장에 취임한 뒤 “앞으로 사회적·경제적 구조가 크게 변할 것”이라며 신학교육의 목표를 농촌교회 지도자 양성에서 도시 사회의 지도자 양성으로 바꿨다.

1969년에는 지금의 교육부인 문교부로부터 음악교육과 신설인가를 받아내기도 했다. 목원대 음악과는 당시 충남지역 유일의 음악과였다.

1972년에는 교명을 ‘목원대학’으로 변경하면서 미술교육과 영어교육과, 국어교육과, 기악과, 경영학과 등을 신설하며 종합대학으로 발전하는 기초를 다졌다.

특히 목원대의 건학이념인 ‘진리·사랑·봉사’를 제정하고 현재의 도안동 캠퍼스를 구상하기도 했다. 대전 중구 목동에서 출발한 목원대는 1999년 현재의 서구 도안동 캠퍼스로 이전했다.

교수로 재직했던 1957년에는 미국에서 음악을 공부한 경험을 살려 목원대 학생들과 중앙감리교회 성가대원 등으로 구성된 합창단을 만들어 대전 최초로 헨델의 메시아 연주회를 열기도 했다. 이를 본받아 목원대 음악대학은 1971년부터 매년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학장을 마친 뒤 학교법인 이사장을 지냈고 전국신학대학협의회장, 동북아신학대학협의회장, 한국신학연구원 이사장 등으로도 활동했다. 은퇴 후에는 아내와 함께 미국에서 살았다.

목원대는 29일 오후 4시 대학 채플에서 남기철 학장 추모예배를 통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할 예정이다.

이희학 목원대 총장은 “목원대는 남기철 학장의 업적을 기리고 그 정신을 이어받아 더 발전해 나갈 것”이라며 “남기철 학장은 영면에 들었지만 그 정신은 목원대와 함께 영원히 살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