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윤재옥 “민주당, 29일 쌍특검법 재표결 안 한다고 통보”

“무슨 이런 정치가 있나” 격분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내일 쌍특검법 표결을 안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쌍특검법’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50억 클럽’ 뇌물 의혹을 각각 수사할 특별검사(특검) 도입 법안을 말한다.

앞서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2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용산 눈치 보지 말고 29일 본회의에서 ‘쌍특검법’ 재의결을 하는 데 협조하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민주당의 입장 번복 소식을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무슨 이런 정치가 있나.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 것 아니냐”며 “지금 (대통령이) 재의요구권을 행사한 법안을 이렇게 오래 끈 사례가 우리 국회 역사상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재의요구권을 행사한 법안을 이렇게 오래 끈 사례가 우리 국회 역사상 없다. 21대 최장이 14일이었다”면서 “쌍특검 표결 가지고 상대 당을 기만하고 또 약속을 파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녹색정의당하고 짬짜미해서 노란봉투법하고 서로 맞교환해서 쌍특검법을 통과시키고, 선거 때 악용하려고 민심 교란하려고 계속 시기 조정하다가 사실상 선거 전 마지막 본회의에서 자기들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파기하는 이런 정당이 공당으로서의 책임 있는 모습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정말 눈을 부릅뜨고 이 문제를 꾸짖어주시고 책임 물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까지 4·10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 협상을 물밑에서 진행해 왔으나, 구체적인 조정안을 놓고 여야가 대립하면서 협상이 사실상 결렬 상태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