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청5현’ 초려 이유태 유물 200여점 세종시 품으로

이상익 부산교대 교수, 최민호 세종시장, 이성우(왼쪽부터) 초려기념사업회 화수회 회장. 세종시 제공

조선 후기 문신이자 ‘충청5현(忠淸5賢)’으로 불린 초려 이유태(1607~1684) 관련 유물이 세종시에 기증됐다.

세종시는 경주이씨 문헌공파 화수회로부터 초려 이유태 관련 유물 211점을 인수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조선 후기 문신이자 학자인 선생은 송시열·송준길·윤증·유계 등과 함께 충청5현으로 꼽힌 인물이다.

예학(禮學)에 뛰어날 뿐 아니라 저술서 ‘기해봉사’에서 양반의 군대복무 등 파격적인 개혁사상을 주장하기도 했다.

예송논쟁으로 남인들의 배척을 받아 평안도 영변 철옹에 유배됐을 때 저술한 정훈(庭訓)·가정답문(家庭答問)은 예학에 대한 선생의 학문적 가치를 엿볼 수 있다. 그는 1684년 충남 공주에서 생애를 마쳤으며 묘소는 세종시 어진동 초려역사공원 내에 있다.

초려 이유태 유물 가운데 하나인 유지 2점과 녹패 1점. 세종시 제공

초려 이유태 유물은 세종시 출범 전 공주대 박물관에 기탁 보관돼 있다가 세종시립민속박물관으로 이전됐다.

기증받은 유물 211점 가운데 51점은 충남도 유형문화재로, 23점은 충남도 민속문화재로 지정됐다. 이 유물들은 향후 지역사 연구와 박물관 전시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초려 이유태의 13대 종손인 이상익 부산교대 교수는 “세종시를 대표하는 유학자 초려 이유태 유물을 세종시에 기증하게 돼 뜻깊다”며 “시민들에게 널리 소개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