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20살 되자마자 생활비 30만원 내라는 엄마… 막막하다”

갓 성인 된 딸 A씨에 생활비 30만원 요구
A씨 “부담스럽다… 내가 철 덜 든 건가”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20살 성인이 되자마자 부모님에게 생활비를 다달이 요구받고 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27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올해 20살이 됐다고 밝힌 A씨는 최근 온라인상에 ‘엄마가 성인이 됐으니 생활비를 내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대학에는 진학하지 않았으며, 현재 주 2~3회 정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며 “3월부터는 아르바이트가 아닌 정식 직장을 구해 돈을 모으고, 그 돈으로 독립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A씨가 아르바이트로 번 돈으로 독립을 하고 곧 정식으로 취업할 것이라고 부모님께 말하자 뜻밖의 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A씨는 “엄마가 갑자기 저에게 앞으로는 제가 번 돈으로 생활비를 내라고 했다”며 “다 큰 자식을 언제까지 뒷바라지 해야 하냐고, 생활비를 주는 게 당연한 거 아니냐고 말하더라”고 토로했다.

그는 “다달이 얼마를 줘야 하는지 묻자 한 달에 30만원은 내야 한다고 했다”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독립까지 서두르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A씨는 “당장 3만원도 큰 돈인데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하다”며 “부모님께 손 벌리는 제 모습을 보면 나이만 먹었지 아직 철이 덜 든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엄마와 어떤 식으로 대화를 나눠야 할지 고민해 봐야겠다”며 “엄마가 원하시는 30만 원을 매달 드려야 하는 건지,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A씨가 부모님에게 생활비 명목으로 매달 30만원씩 드리는 게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네티즌 의견이 크게 갈렸다. 주로 성인이 됐다면 생활비 정도는 알아서 드려야 한다는 의견과, 이렇다 할 벌이도 없는 20살 자식에게 돈을 요구하는 게 과하다는 의견이 맞섰다.

다만 ‘매달 30만원’이라는 규모는 통상 직장인들이 인식하고 있는 용돈 규모보다는 다소 큰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9월 KB국민카드와 카카오페이가 ‘부모님 추석 용돈’과 관련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부모님께 드리는 용돈 금액으로 10만~30만원을 응답한 이들이 74%에 달했다. 10만원 미만으로 응답한 이들은 7%였다. 30만원 이상은 19%에 불과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