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늘에 계신 피해자분의 명복을…” 정유정의 최후진술

“새사람 되겠다” 선처 호소
검찰, 1심과 같이 사형 구형…다음달 27일 선고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지난해 6월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또래 여성을 무참히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1심에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은 정유정에 대해 검찰이 항소심에서도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28일 부산고법 2-3 형사부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정유정에게 사형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검찰의 증거조사가 비공개로 이뤄졌는데, 제출된 녹취 파일에는 정유정이 구치소에서 가족과 접견한 내용이 담겼다.

해당 녹취록에는 아버지와 접견 당시 “억지로라도 성의를 보이려고 반성문을 적어야겠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정유정은 1심 재판부에 10여차례 반성문을 제출한 바 있다.

녹취록에는 정유정이 할아버지에게 “경찰 압수수색 전에 미리 방을 치워놨어야지”라고 원망하는 모습, 이번 범행이 사형·무기징역에 해당하는 죄임을 알고 감형 사유를 고민하는 말 등도 들어있다.

검찰은 이같은 증거조사를 기반으로 “원심 때와 마찬가지로 사형을 구형한다”고 밝혔다.

정유정은 최후 진술에서 눈물을 흘리며 “큰 사건을 저지른 당사자로서 피해자분과 유가족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이미 엎질러진 일이기에 되돌릴 수 없지만 죗값을 받으며 반성하고 새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3년간 아무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던 것처럼 이번에도 반성하고 또 반성하며 새사람이 돼 어떤 범죄도 저지르지 않겠다”며 “하늘에 계신 피해자분에게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1심 재판에서도 정유정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1심 법원은 무기징역을 선고했고, 검찰과 정유정 모두 항소했다.

정유정의 항소심 선고는 다음 달 27일에 열린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