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성황리에 마무리…누적 관중 3만명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회식 장면. 부산시 제공

탁구 종목 세계 최고 권위의 대회인 ‘BNK부산은행 2024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역대급 흥행몰이에 성공하며 10일간의 여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국내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8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지난 16일부터 25일까지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47개국 200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수준 높은 경기를 선보였다.

남·여 단체전으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중국 남·여 대표팀이 경기를 모두 휩쓸며 우승했다. 개최국인 한국은 남자 단체전 동메달과 여자단체전 8강으로 제33회 파리올림픽 단체전 출전권을 따내는 등 선전했다.

이번 대회는 입장권 판매 금액만 12억원, 누적 관중은 3만명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취소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던 대회를 재유치해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는 점에서 세계적인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른 부산의 역량을 재증명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시는 이번 대회를 위해 컨벤션 장소인 벡스 내부를 국제 수준의 탁구 경기장으로 만들었다. 또 대규모 관람객이 실내에 밀집함에 따라 시는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했고, 참가 선수들의 경기력을 최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안전·식음·수송·의료·관광 지원 등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했다.

엘리트 선수 경기뿐 아니라 생활 체육 저변확대를 위한 연계 행사로 ‘국제탁구연맹 회장배 유소년·생활 체육대회’도 동시에 개최했고, 26~27일 국제탁구연맹(ITTF) 이사회도 이어졌다. ITTF 이사회에서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가 2026년 세계마스터즈탁구선수권대회를 유치했다.

부산시는 부산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이 탁구와 함께 부산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즐기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했다고 평가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한국 탁구 도입 100주년을 기념하며, 대한민국 최초로 개최된 이번 대회가 부산 시민의 열렬한 관심과 지원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 “이번 대회에서 얻은 소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대형 스포츠대회를 부산에 유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