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어진 뜻 기억”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
“여사가 세운 남산도서관 가기도”

윤석열 대통령이 2021년 8월 31일 당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신분으로 충북 옥천의 육영수 여사 생가를 방문해 참배하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역대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육영수 여사의 생가를 방문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이 충북 옥천군에 있는 육 여사 생가를 찾아 헌화와 묵념으로 예를 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입구에 비치된 방명록에 ‘어려운 분들과 어린이를 사랑해주신 육영수 여사님의 어진 뜻을 기억하며, 국민을 따뜻하게 살피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현장 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생가 곳곳을 살펴봤다.

윤 대통령은 육 여사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서 “어릴 적 고 육영수 여사가 세운 남산어린이회관에 가기도 했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이날 방문에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환 충북도지사, 황규철 옥천군수 및 대통령실 참모진이 동행했다.

현직 대통령이 육 여사 생가를 찾은 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대선 경선 후보 시절인 2021년 8월에도 육 여사 생가를 방문한 적 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