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자동차그룹, 美 IIHS ‘안전한 차’ 최다 선정


현대차그룹은 26일(현지시간)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평가에서 6개 차종이 최고 안전성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플러스(TSP+)’ 등급에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10개 차종은 한 단계 아래인 ‘톱 세이프티 픽(TSP)’ 등급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에서 TSP 이상을 받은 차종은 현대차와 제네시스 각각 7개, 기아 2개 등 총 16개다. 이는 글로벌 자동차 그룹 중 가장 많은 수치다. 이 중 기아 텔루라이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체 평가 항목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하며 우수한 충돌 안전 성능을 입증했다.

TSP+ 등급은 전방 스몰 오버랩, 전면 충돌, 측면 충돌 등 총 3개 충돌 안전 항목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훌륭함’을 획득해야 한다. 주야간 전방 충돌방지시스템 테스트과 전조등 평가는 ‘양호함(acceptable)’ 이상 등급을 받아야 한다.

데이비드 하키 IIHS 회장은 “올해 TSP+와 TSP 수상 차종들은 단연 돋보인다”며 “차량 탑승객은 물론 취약한 보행자까지 최고 수준으로 보호해 준다”고 말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