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임종석 “참담,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재고 요청

“지도부 답 듣고 거취 최종 결정”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배제 재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공천배제) 한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결과 통합을 복원하고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반전의 계기를 만들어 달라”며 이 같이 요구했다.

이어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이재명·문재인) 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다”며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이다.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도무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난 대선 시기 서울·광주시당에서 지원 유세 공식 요청을 받아 흔쾌히 수락했지만 (이재명) 대선캠프가 거절해 움직일 수 없었다”며 “친명·친문 갈등설이 파다해 선거에 경고등이 켜진 터라 거절을 납득하기 어려웠다. 이번엔 다를 거라 믿었다”고 언급했다.

임 전 실장은 “이 대표와 최고위원회에 묻고 싶다. 정말 이렇게 가면 총선에서 이길 수 있나”라며 “통합을 위한 마지막 다리마저 외면하고 홀로 이 대표만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질 수 없는 선거이고 져서는 안 되는 선거”라며 “명문의 약속과 통합은 정치적 수사가 아니라 총선 승리와 윤석열정부 폭정을 심판하기 위한 기본 전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우리는 모두 씻을 수 없는 죄인이 된다”며 “아직 늦지 않았다고 믿고 싶다. 방향을 바꿀 시간이 있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자신의 향후 행보에 대해 “최종 거취는 최고위원회의 답을 들은 후에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자신이 뛰고 있는 중·성동갑 지역이 대표적인 민주당 약세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이 대표가 8.31% 차이로 패배했고,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무려 21.9% 차이로 패했다. 강남 3구 외에 대표적 약세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임 전 실장은 “지금 민주당에 제일 중요한 건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 윤석열정부의 실정을 막아달라는 민심에 부응하는 것”이라며 “지금 이대로 가서는 총선에서 이길 수 없다는 여론이 팽배한데, 최고위원들이 기존 지역구로 흩어지지 말고 몇 날 며칠 밤새워서라도 위기감, 절박함을 갖고 재고해달라는 것”이라고 거듭 요청했다.

당 지도부에서 다른 지역구 출마를 요청한다면 고려하겠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니다. 저는 국회의원을 한번 더 하자고 나선 게 아니다”라며 “반전의 계기를 만들고, 감동있는 통합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민주당 전략공관위는 전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회의를 열고 임 전 실장이 출마를 선언한 서울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