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 2·28민주운동 정신 계승·발전 시킨다

한덕수 국무총리, 홍준표 대구시장 등이 28일 제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 앞서 찾은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2·28민주운동기념탑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2·28민주운동 정신을 계승하고 관련 역사 자료를 발굴·보존하는데 노력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날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를 주제로 제64회 2·28민주운동 기념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 한덕수 국무총리, 홍준표 대구시장, 2·28민주운동 참여자·유족, 학생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2·28민주운동은 1960년 자유당 정권이 학생들의 야당 유세장 참석을 막기 위해 대구 시내 8개 공립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내린 일요 등교 지시에 반발해 대구지역 고등학생들이 일으킨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학생 저항운동이다. 당시 경북고, 경북사대부고, 경북여고, 대구고, 대구공고, 대구농고(현 대구농업마이스터고), 대구여고, 대구상고(현 대구상원고) 학생들이 참여했다.

2·28민주운동은 우리나라 최초 민주화 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2·28민주운동이 시민들의 지지를 받으며 전국적으로 퍼져나가 3·8민주의거, 3·15의거,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기 때문이다. 이에 지난 2018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됐고 이후 국가보훈부 주관 국가행사로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2·28민주운동은 국채보상운동과 함께 대표적인 대구시민정신으로 꼽힌다. 이에 관련 사료 발굴·보전 등을 위한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가 구성돼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기념탑을 세우고 대구 도심 공원의 이름을 2·28중앙기념공원으로 짓는 등 정신 계승에도 적극적인 분위기다. 시는 2·28민주운동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2·28민주운동은 독재정권의 불의와 부정에 맞서 자유, 민주, 정의를 외친 자랑스러운 우리 대구의 역사”라고 평가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