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몽골 사막이 어느새 울창한 숲…대한항공 20년 식림 덕

바가노르구 ‘대한항공 숲’ 조성


대한항공은 몽골 사막에 20년 동안 나무를 심어왔다. 수도 울란바토르 칭기즈칸 국제공항에서 동쪽으로 150㎞를 달리면 바가노르구에서 임직원들은 2004년부터 나무를 심어왔다. 입사 2년차 사원들에게는 몽골에 가서 직접 나무를 심는 활동이 첫 해외 연수이자 필수 코스다.

매년 대한항공 임직원 100~200명이 몽골 사막에 심은 나무는 지금까지 12만5300여 그루, 숲 면적으로 보면 총 44만㎡다. 서울 여의도 공원의 2배 크기인 이곳의 공식 명칭은 ‘대한항공 숲’이다. 2004년 5월부터 나무를 심었지만, 화재로 나무 350여 그루가 소실되기도 했다. 병충해 피해도 있었다. 또 묘목을 말과 염소가 뜯어먹어 생장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대한항공 임직원들은 나무를 심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실제 숲으로 조성해 갈 방안을 찾았다. 메마른 환경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포플러, 비술나무, 차차르간(비타민 나무) 등의 수종을 선택했다. 주역 주민을 선발해 조림지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교육했다. 최근에는 식림 전문가를 고용해 바가노르구청과 함께 직접 나무 가지치기 및 방제 작업을 함께하고 있다. 점적관수 시스템을 설치해 물을 자동으로 공급하면서 나무들이 안정적으로 자랄 수 있는 조건도 갖췄다.

2006년에는 몽골 정부가 실시하는 지방자치단체 녹지 조성 사업 평가에서 바가노르구가 우수 도시로 꼽혔다. 또 대한항공 숲이 친환경 봉사 활동 우수 사례로 각각 선정돼 벤치마킹 모델이 됐다. 2009년 5월에는 몽골 자연환경관광부로부터 ‘자연환경 최우수 훈장’을 받았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