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주차금지구역은 ↑ 속도는 ↓…세종시 공유킥보드 가이드라인 시행

세종시 PM주차장에 주차돼 있는 공유 개인형이동장치. 세종시 제공

다음달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되는 모든 공유 개인이동장치(PM)의 최고 속도가 시속 20㎞로 하향된다.

세종시는 세종시의회·교육청·경찰청 및 대여업체 등과 함께 ‘세종시 공유 PM 운영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다음달부터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전동킥보드 등 공유 PM은 안전사고뿐 아니라 무단방치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음에도 이를 규제할 마땅한 법률이 없는 상황이다. 지자체에도 이를 관리할 수 있는 권한이 없는 탓에 대여업체의 자율적 조치만을 기대할 수밖에 없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세종시의회가 공유 PM 퇴출 또는 안전관리를 위한 법률 제정을 촉구하면서 마련됐다. 안전사고 예방과 주차관리 강화, 시민 불편 해소 및 올바른 이용문화 확산을 위한 방안 등이 담겼다.

먼저 과속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역 내 모든 공유 PM의 최고속도는 현행 시속 25㎞에서 20㎞로 하향 조정된다.

또 공유 PM의 무단 방치 등을 방지하기 위해 초·중·고등학교 정문 앞 등 사고 위험이 큰 지역은 PM 주차금지지역으로 지정된다. 주차금지구역 등에 방치된 공유 PM은 시가 개설한 오픈 채팅방을 통해 누구나 신고할 수 있다.

신고를 원할 경우 카카오톡 오픈채팅에서 세종시 공유전동킥보드 불법주차 신고방’을 검색한 후 그룹 채팅방에 참여하면 된다. 신고 서식을 작성해 현장사진을 첨부하면 대여업체가 실시간으로 방치된 PM을 이동 조치한다.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역 내 모든 PM 기기에는 이용수칙 등이 담긴 홍보물이 부착되고, 시와 교육청은 학생들에게 안전교육과 관련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세종경찰청은 전담 자전거 순찰팀(7명)을 운영하면서 2인이상 탑승, 운전면허 미소지 등의 불법 운행 사례를 수시로 단속한다는 계획이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공유 PM을 관리할 수 있는 법령이 없는 상황에서 민관 합의를 통해 자율적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올바른 공유 PM 이용 선도모델을 만들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