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배현진 습격범, 유아인에게 커피 뿌린 그 중학생”

경찰, 15세 피의자 불구속 송치
“언론 등 관심 받기 위한 우발 범죄”
경복궁 낙서범에 지갑 던지기도

배현진 국민의힘 피습 관련 CCTV 화면. 뉴시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습격한 중학생 A군(15)이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A군은 언론의 관심을 끌기 위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군을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김동수 강남서장은 수사결과 백브리핑에서 “A군의 평소 성향과 과거 행동 전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언론 등의 관심을 받기 위해 범행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배 의원을 상대로 범행을 계획하거나 타인과 공모한 정황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조사 과정에서 “연예인 지망생을 만나기 위해 현장에 갔다가 우연히 배 의원을 만났고, 나도 모르게 무의식적으로 범행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구체적인 범행 이유를 직접 진술하진 않았다고 김 서장은 전했다.

A군은 지난달 25일 오후 5시12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에서 배 의원의 머리를 돌덩이로 15차례 가격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서 체포된 A군은 이튿날 새벽 정신 의료 기관에 응급입원 조치된 뒤 보호 입원으로 전환된 상태이다.

A군은 지난해 경복궁 담벼락을 스프레이로 훼손한 설모(28·수감 중)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는 현장에서 설씨에게 지갑을 던졌던 인물로 확인됐다. 또 마약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기각된 뒤 마포경찰서를 빠져나오던 배우 유아인(38)씨에게 커피를 던진 인물도 A군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당시에도 A군이) 언론을 통해 일정과 장소를 알고 자신의 행동이 언론에 보도될 것을 기대하고 주목을 받기 위해 그런 행동을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전했다.

김 서장은 “이번 사안은 정치인에 대한 테러로 볼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지만, 피의자가 범행을 시인하고 있고, 관련 증거가 이미 확보돼 있는 점, 피의자가 입원 치료 중인 점과 피의자가 미성년자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불구속 수사로 진행했다”며 “향후 사건 송치 이후에도 검찰과 긴밀히 협의해 관련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