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0년 만에 한국 찾은 저커버그…국내 XR 스타트업도 만난다

이재용 회장·조주완 사장도 회동
윤석열 대통령도 예방할 예정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27일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방한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삼성, LG 등 주요 대기업 외에도 국내 XR(확장현실)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만난다.

28일 ICT업계 등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이날 서울 강남의 메타코리아에서 5개 이상 XR 스타트업의 관계자들을 초청해 비공개 행사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메타 측은 정부 부처나 관련 업계단체를 통하지 않은 채 해당 스타트업과 직접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커버그 CEO는 개발자 등 XR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만나 기술적 부분에 대한 대화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저커버그의 이같은 행보는 메타 XR 헤드셋 ‘퀘스트 3’의 기술 고도화를 위한 콘텐츠 확보 노력의 일환으로 관측된다. 2014년 XR 기기 시장에 처음 진출한 메타는 지난해 말 ‘퀘스트 3’을 출시해 애플의 비전프로와 경쟁하고 있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27일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새벽 한국에 도착한 저커버그 CEO는 방한 기간 주요 재계 인사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주완 LG전자 사장 등을 만나 XR과 인공지능(AI) 등 차세대 기술·제품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저커버그 CEO의 방한은 2013년 6월 이후 약 10년 만이다. 당시 그는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회장(당시 부회장) 등을 만난 바 있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2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커버그 CEO는 윤석열 대통령도 예방할 예정이다. 이후 29일 인도 최대 석유·통신 기업 릴라이언스인더스트리 무케시 암바니 회장의 막내아들의 결혼 축하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인도로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메타 코리아 측은 저커버그 CEO의 방한 일정과 세부 스케줄은 공유받은 것이 없으며, 한국에 짧게 방문해 몇 차례 주요한 미팅을 가질 예정이라고만 밝히고 있다. 앞서 저커버그 CEO는 지난 27일 일본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만나 AI 분야 관련 논의를 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