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연산군 같은 이재명”… 5선 설훈, 민주당 탈당 선언

공천 시작 이후 네 번째 탈당
설 의원 “민주당에서 싸워온 모든 것들 부정당해”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 통보를 받은 5선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탈당을 선언했다. 지난 19일 ‘하위 20%’ 통보를 받고 당을 떠난 김영주 국회부의장과 이수진·박영순 의원에 이어 네 번째 탈당이다.

설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불위의 이재명 대표를 가감 없이 비판했다는 이유로 하위 10%를 통보받았고, 지금까지 제가 민주당에서 일구고 싸워온 모든 것을 다 부정당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40여년 동안 민주당이 버텨왔던 원동력, 국민이 민주당을 신뢰했던 이유는 바로 민주당의 민주화가 제대로 작동됐기 때문”이라며 “작금의 민주당은 민주적 공당이 아니라 이재명 대표의 지배를 받는 전체주의적 사당으로 변모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연산군처럼 모든 의사결정을 자신과 측근과만 결정하고 의사결정에 반하는 인물들을 모두 쳐내며 자신에게 아부하는 사람들만 곁에 두고 있다”며 “이제 민주당은 어떻게 아부해야 이 대표에게 인정받고 공천받을 수 있을 것인지만 고민하는 정당이 돼 버렸다”고 토로했다.

설 의원은 “이 대표에게 정치는, 그리고 민주당은 자신의 방탄을 위한 수단일 뿐”이라며 “윤석열 정권에 고통받는 국민은 눈에 보이지 않고, 그저 자신이 교도소를 어떻게 해야 가지 않을까만을 생각하며 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아닌 이재명을, 민생이 아닌 개인의 방탄만을 생각하는 변화된 민주당에 저는 더 이상 남아 있을 수 없다”며 “마지막까지 김대중의 가치, 노무현의 정신을 지키기 위해 싸웠지만 돌아오는 것은 동료 의원들의 비난과 조롱, 그리고 하위 10% 통보였다”고 했다.

그는 “비록 민주당을 나가지만, 민주당의 가치와 정신은 끝까지 제 가슴속에 담아둘 것”이라며 “밖에서 민주당의 진정한 혁신을 위해 더욱 힘껏 싸우겠다. 다시 민주당이 옛날의 참된 민주정당이 될 수 있도록 외부에서 가차 없이 비판하겠다”고 덧붙였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