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3월 ‘아동급식지원 플랫폼’ 10개 시·군 확대

7월부터는 모든 시·군으로


경기도는 ‘경기도 아동급식지원 플랫폼’을 3월부터 수원 등 10개 시·군으로, 7월부터는 모든 시·군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급식지원 대상아동들이 낙인 효과 등을 걱정하지 않고 배달앱 비대면 주문으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경기도 아동급식지원 플랫폼은 현장 대면결제만 가능했던 기존 아동 급식카드를 경기도 공공배달앱인 ‘배달특급’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경기도가 2022년 개발했다.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용인과 의왕에서 시범 운영 기간 총 2426건이 결제됐다.

3월부터는 용인과 의왕에 이어 수원, 평택, 파주, 광명, 구리, 안성, 여주, 동두천 등 8곳이 추가돼 총 10개 시·군으로 확대 운영된다.

이후 7월부터는 아동급식카드를 사용하지 않는 포천·양평을 제외한 전 시·군에서 사용할 수 있다.

급식지원 대상아동들이 근처의 이용 가능한 음식점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위치기반 가맹점 조회 서비스’와 함께 ‘1대 1 질의응답 게시판’도 운영해 이용 아동들의 편의성을 대폭 확충했다.

행정의 효율성 증진을 위해 ‘부정수급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과 읍·면·동에서 급식지원 아동들이 이용할 수 있는 가맹점의 신규 가입과 제외 처리를 직접 할 수 있도록 간소화해 가맹점 관리에 따른 민원을 최소화하고 아동급식카드의 부정 사용도 예방할 수 있게 됐다.

플랫폼을 이용하면 배달료로 사용할 수 있는 최대 3000원의 배달쿠폰이 지급된다.

유소정 도 아동돌봄과장은 “지난해 플랫폼 시범운영에 이어 본격적인 운영으로 급식지원 대상아동의 급식 선택권 확대와 함께 이용자의 편익 증진, 행정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