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응급실 좀 찾아주세요”… 파업 후 급증한 구급대 요청

연합뉴스

전공의 파업으로 인한 의료공백으로 응급실 내원이 어려워지면서 119 구급상황관리센터에 “갈 수 있는 응급실을 찾아달라”는 구급대들의 요청이 급증했다.

소방청은 이달 16∼26일 구급상황관리센터의 일평균 병원 선정 건수가 66건으로 지난해 2월 일평균(38건)보다 73.7% 급증했다고 28일 밝혔다.

구급상황관리센터는 구급대 요청 시 환자의 중증도를 판단해 환자를 분류하는 역할을 한다. ‘중증·응급환자’는 권역응급의료센터나 대형병원으로, ‘경증·비응급환자’는 지역 응급의료기관이나 인근 병·의원으로 이송할 수 있도록 병원을 선정해준다.

원래 구급대가 직접 환자를 이송할 병원을 찾지만 최근 파업으로 의료 인력이 부족한 병원이 늘면서 어려움이 커졌다. 당장 환자를 데려가 응급 처치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이 줄어들자 센터에 병원 선정을 요청하는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병원 응급실 과부하로 인해 부산과 대전에서는 20일부터 26일 오전까지 각각 42건, 23건의 구급대 지연 이송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전에서는 80대 심정지 환자가 응급실 ‘뺑뺑이’를 겪은 후 사망 판정을 받는 일도 발생했다.

소방청은 구급상황관리센터의 이송 병원 선정을 강화해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신고접수대와 상담 인력도 보강했다.

앞서 정부는 의료현장의 혼란을 고려해 비응급 상황 시 119 신고를 자제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이후 응급환자 이송은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