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가 가끔 미쳐요”… K팝 작곡가 마약 취해 거리 활보

JTBC 뉴스 캡처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유명 K팝 작곡가가 마약에 취해 거리를 활보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30대 작곡가 최모씨는 지난 22일 강남구 삼성동 일대에서 비틀비틀 걸어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한 성당의 관리인은 “(남성에게) ‘어디 오셨냐’고 물었더니 ‘제가 가끔 미쳐요’ 하고 가더라”고 전했다.

최씨는 옷도 제대로 안 입은 상태로 20여분간 일대를 돌아다니다가 “웃통을 벗은 남성이 활보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됐다. 이후 경찰은 무인 카페에서 주사기를 발견했다는 신고도 받았다. 최씨를 상대로 마약 검사를 했더니 양성 반응이 나와 경찰은 그를 체포했다.

최씨는 무인카페에서도 마약에 취해 집기를 부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씨를 구속하고 마약을 입수한 경위와 투약 과정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