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공들인 ‘애플카’ 포기”… 전기차 개발 철수

로이터연합뉴스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10년간 공들여 온 전기차(EV) 애플카 개발을 포기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애플이 전기차를 연구해 온 조직인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을 해산할 예정이며, 이런 사실을 내부적으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약 2000명의 직원에게 알렸다고 전했다.

이 결정은 제프 윌리엄스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케빈 린치 부사장이 공유했다. 이들은 직원들에게 “프로젝트가 마무리될 것이고 많은 직원은 인공지능(AI) 부서로 이동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란 이름하에 최초 자율주행 전기차인 애플카 개발을 계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구조조정과 회사 전략 변경으로 계획이 지연돼 왔다. 최근에는 전기차 출시 시점을 2028년으로 연기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