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프레디 머큐리 살던 런던 자택 ‘500억’에 판매 중

프레디 머큐리. AP 연합뉴스

전설적 록 밴드 퀸의 프레디 머큐리가 살던 영국 런던 집이 3000만 파운드(약 500억원)에 매물로 나왔다.

더 타임스와 스카이뉴스 등은 27일(현지시간) 프레디 머큐리가 마지막까지 살았던 서부 부촌 켄싱턴 지역의 2층 주택 ‘가든 로지’가 매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머큐리가 ‘런던 도심의 시골집’이라고 불렀던 이 집은 1907년에 지어졌다. 피아노가 있던 응접실, 바, 침실 8개, 일본에서 영감을 받아 꾸민 정원 등으로 구성돼있다.

머큐리는 1980년에 이 집을 구매해서 1991년 에이즈 합병증으로 숨질 때까지 지내다가 전 연인이자 친구인 메리 오스틴(72)에게 줬다. 오스틴은 이 집으로 이사 와서 자기 가족과 살았으며, 아이들이 자라서 나간 후엔 혼자서 지냈다.

그는 블룸버그 통신 인터뷰에서 “내 이름으로 돼 있을 뿐 언제나 프레디의 것이다. 그의 꿈이고 비전이었다”며 “난 이젠 인생의 새로운 장으로 넘어갈 때가 된 것 같다”며 매각 이유를 설명했다.

부동산 중개업체 나이트 프랭크는 이 집을 온라인 사이트에 홍보하지 않고 세부 내용도 공개하지 않는다. 또 팬들이 몰려드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구매 능력을 확인한 뒤에 집을 보여줄 예정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