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교복? 소속감 강요하나”… 프랑스 교복 도입 논란

지난해 가브리엘 아탈 프랑스 교육부 장관이 일선 학교를 방문하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프랑스의 일부 학교에서 시범적으로 교복 착용을 시작하면서 학부모 사이에서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부모의 경제력에 영향을 받는 사복보다 차별을 줄인다며 환영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소속감을 강요한다는 불만도 있었다.

26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르피가로는 프랑스 남부 베지에 시의 학교 4곳의 학생들은 이날부터 교복을 입고 등교했다고 보도했다.

교복 착용은 가브리엘 아탈 총리가 지난해 교육부 장관으로 재직할 때 학교 권위 확립과 학습 분위기 조성, 학교 폭력 예방, 정교분리 원칙 준수 등을 위해 내세운 여러 조치 중 하나다.

2024년 9월 시작하는 새 학기부터 시범 도입할 예정이지만 베지에 시는 극우 성향의 로베르 메나르 시장이 한발 앞서 나갔다.

메나르 시장은 이날 한 시범 학교 앞에서 “교복은 사회적 차이를 없애고 공화국의 학교를 보호하며 복장 문제로 인한 차별과 괴롭힘을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초등학교 2학년(CE1) 아이를 둔 마르탱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교복은 사회적 불평등을 줄이고 옷이나 외관에 대한 조롱에 맞서 싸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0살과 16살 아들을 둔 셀린느도 “몇 년 전부터 아이들이 학교에서 누가 최신 옷을 입고 오는지 경쟁이 붙었는데 이제 더는 옷 브랜드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어졌다”고 환영했다.

그러나 교복 실험이 모든 학부모에게 환영받는 건 아니다. 초등학교 3학년(CE2) 아이를 둔 크리스토프는 교복 착용은 “수업의 군대화”라며 “권위에 대한 맹목적인 복종 의무를 나타낸다”고 비판했다.

16세 아들을 둔 마티외도 “청소년에게 학교에 소속감을 갖도록 강요할 수는 없다”고 반대 의견을 냈다.

프랑스 정부는 일단 베지에 시의 학교 4곳과 추가 시범 학교로 선정된 87곳에서 향후 2년간 교복을 착용해보고 2026년 전국 모든 공립 학교로 확대할지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교육 역사가 클로드 르리에브르에 따르면 프랑스에서는 나폴레옹 1세 치하에서 고등학교가 설립됐을 때 남자 기숙 학생이 교복을 입은 것을 제외하고는 공립 학교에서 교복이 의무화한 적이 없었다. 19세기 소수의 엘리트 공립학교가 교복을 도입한 적이 있지만 1968년에 사라졌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