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치·후보고”… 주호민, 방송서 ‘고소 꿀팁’ 공유

주호민, 인터넷 생방송서 근황 밝혀

웹툰 작가 주호민씨가 1일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서 아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특수교사의 1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웹툰 작가 주호민이 인터넷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고소 꿀팁’을 공유했다. 자신을 향해 악성 댓글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모르는 번호로 전화 오면 잘 받으라”고 경고했다.

주호민은 27일 네이버 인터넷 방송 플랫폼 ‘치지직’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며 자신의 근황과 악플 고소 현황을 전했다.

주호민은 “경찰서에서 (악플러들을) 수사 중이라고 가끔 문자를 보내온다. 악플 예시는 너무 심해서 굳이 말하지 않겠다”며 “고소당한 사람이 아직 (고소를) 당했는지 모르고 (악플을) 달고 있더라”고 밝혔다.

주호민은 “악플러에게 사과문은 안 왔는데 글이 다 지워졌다”며 “지우면 뭐하냐. (서버에) 다 남았는데. 모르는 번호로 전화 오면 잘 받아라”고 말했다.

시청자들에게 ‘고소 꿀팁’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전했다. 주호민은 “선 조치, 후 보고하라. 선보고 하면 다 도망간다”며 “물론 이것(고소)도 안 하는 게 좋다. 하는 사람 입장에서 굉장히 스트레스다. 가서 조사받고 해야 하는데 진짜 피곤하다”고 토로했다.

근황에 대해서는 “얼굴도 상하고 속도 상했다. 건강은 썩 좋지 않다”며 “그 전에는 운동을 가끔이라도 했는데, 7개월 동안 전혀 운동을 안 했다. 그럴 정신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몸이 많이 불었고 통풍도 재발해 오늘도 내과 다녀왔다”며 “3월부터는 정신을 차리고 운동도 집안일도 열심히 하면서 생활을 가다듬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아들이 다니던 초등학교의 특수교사 A씨를 고소한 것에 대해서는 “오늘로 딱 7개월이 됐다. 참 시간이 빠르다”며 “피고인이 항소하고 검사 측에서 항소해서 2심 진행될 것 같다. 2심은 1심처럼 오래 걸리진 않는데 기일이 잡히는데 오래 걸린다고 한다. 1심에서 제출된 증거만으로 다툰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수원지법 형사9단독 곽용헌 판사는 지난 1일 아동학대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교사 A씨에 대해 벌금 200만원의 선고를 유예했다.

이에 A씨와 검찰 모두 항소 의사를 밝히며 이들 사이 법정 공방이 2심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