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교통공사·티머니, 태그리스 게이트 상용화 협약

태그리스 게이트 설치 확대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 인천교통공사 제공

인천교통공사는 티머니와 태그리스 게이트 설치 확대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태그리스 게이트를 이용한 결제시스템은 카드를 대지 않아도 모바일과 비콘(근거리 무선통신장치), 저전력 블루투스(BLE)를 통해 자동으로 결제가 이뤄진다.

공사는 지난 2022년 7월 인천1호선 작전역과 인천2호선 주안역 등 역사 2곳에 태그리스 게이트를 설치했다. 이후 1년간의 시범운영을 마친 뒤에도 현재까지 운영을 이어나가고 있다.

공사와 티머니는 이번 협약에 따라 공사가 운영을 담당하는 인천1호선 30개역, 인천2호선 27개역, 서울7호선 인천구간 5개역 등 역사 62곳에 태그리스 게이트를 구축하고 상용화 추진업무 전반에 대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공사는 태그리스 게이트가 상용화하면 승객들의 이용 편의가 크게 향상될 뿐 아니라 혼잡시간대 신속한 게이트 통과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완 공사 사장은 “지하철 전 역사에 태그리스 게이트를 설치하는 한편 각종 안전설비에 4차 산업기술을 적극 도입함으로써 이용 시민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1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