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혼란의 축구 대표팀, 소방수는 황선홍…내달 임시 감독

황선홍 감독. 뉴시스

황선홍 감독이 혼돈에 휩싸인 한국 축구 대표팀을 재정비할 소방수로 긴급 투입된다. 23세 이하(U-23) 연령별 대표팀을 맡고 있는 황 감독은 A대표팀의 임시 사령탑에 올라 다음 달 예정된 2026 북중미월드컵 예선 2경기를 지휘한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27일 황 감독을 A대표팀 임시 사령탑에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황 감독은 다음 달 21일과 26일 태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경기를 맡는다. 코치진은 전력강화위와 논의해 직접 꾸린다. A대표팀 명단은 3월 11일 발표된다.

전력강화위는 총 3명의 임시 감독 후보를 놓고 논의했다. 황 감독은 1순위 후보였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협회 소속 지도자이거나 경험은 많지만 (K리그 등)소속팀이 없는 지도자가 맡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지난 25일 임시 감독직을 제안했고, 황 감독이 고민 끝에 어제(26일) 수락했다”고 밝혔다.

황 감독은 지난해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U-23 대표팀을 이끌고 우승을 일궈냈다. 이미 대표팀 운영 시스템을 파악하고 있는데다 국제대회 경험, 아시아 축구 이해도 등을 갖춰 적임자로 평가돼 왔다.

그러나 파리올림픽 준비 과정이 변수였다. 연령별 대표팀은 오는 4월 올림픽 최종 예선을 겸하는 U-23 아시안컵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파리행 티켓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황 감독이 임시 사령탑까지 맡으면 부담이 클 거란 우려가 많았다.

정 위원장은 “다른 나라나 협회도 필요에 따라 A대표팀과 연령별 대표팀을 겸임하는 사례가 있다”며 “황 감독이 임시 사령탑을 맡아도 무리가 없는지 다각도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다음 달 A대표팀 소집기간에 연령별 대표팀은 사우디아라비아 친선대회에 나선다. 이 기간 연령별 대표팀은 황 감독을 제외한 기존 코칭스태프가 이끈다.

전력강화위는 총 세 차례 회의를 거쳐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임시 감독을 선임했다. 다만 오는 6월에도 월드컵 예선전이 예정된 만큼 정식 지도자 선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정 위원장은 “5월초까지 정식 감독을 선임할 것”이라며 “한국 대표팀에 필요한 게 무엇인지, 어떤 축구를 지향해야 하는지, 어떤 지도자가 필요한지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력강화위는 내·외국인을 가리지 않고 정식 감독 후보를 물색할 예정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