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野 “친윤·용핵관, 꽃가마까지 탄 꼴… 현역 컷오프 없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강원 원주시 한 카페에서 '함께 누리는 문화' 공약 발표를 마친 뒤 원주갑·을 후보로 단수 공천된 박정하 수석대변인, 김완섭 전 기재부 2차관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총선 공천에 대해 “시스템 공천이라더니 시스템 사천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날 선 비판을 가했다.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7일 서면 브리핑을 내고 “원조 친윤들은 불패를 거듭하고 ‘용핵관’들은 낙하산을 타고 양지에 내려앉았다”며 “친윤과 용핵관들은 양지를 자처한 것도 모자라 아예 꽃가마까지 탄 꼴”이라고 비꼬았다.

한 대변인은 “친윤으로 꼽히는 권성동·이철규 의원은 단수공천 됐고, 심지어 원조 친윤 장제원 의원은 불출마한다더니 최측근에게 지역구를 세습했다는 비판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최근 부산 사상에 단수공천을 받은 김대식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장제원 의원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이어 “대통령 최측근인 주진우 전 검사는 국민의힘 강세 지역에 단수공천을 받았고, 이원모 전 검사는 국민의힘이 연속 3선을 한 ‘양지’에 꽂혔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출신들이 양지만 찾는다’고 비판했다더니 국민을 희롱한 것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대변인은 “이런 공천 결과는 친윤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만을 위한 낙하산 사천, 윤 대통령의 사당화를 위한 공천 장악일 뿐”이라며 “양두구육의 정신으로 무장한 국민의힘의 뻔뻔한 공천을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4선 중진인 정성호 의원도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여당은 대개 현역들은 살아나고 신인들은 횡사하고 있지 않으냐”며 “현역 의원 중에 컷오프(공천 배제)된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21대 국회에 대한 국민 불신이 매우 크다며 “그런 측면에서 민주당은 조금 더 환골탈태하고 혁신적 공천을 했다는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