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친윤·친명 후원금, 평균 ‘훌쩍’ 넘겼다…진보당, 민주당 3배 모금


여야 주류인 친윤(친윤석열)·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이 지난해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에서 전체 평균보다 많은 금액을 거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7일 공개한 2023년도 중앙당·국회의원후원회 등 후원금 모금내역에 따르면 의원 1인당 평균 후원금은 1억24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대선이 있었던 2022년 1억8900만원보다 6500만원 줄어든 액수다.

정당별 1인당 후원금은 민주당(1억2689만원)이 국민의힘(1억2640만원)보다 많았다. 이어 기본소득당 1억5714만원, 한국의희망 1억2892만원, 정의당 1억914만원, 진보당 9820만원 순이었다. 무소속 의원 10명은 1인당 평균 6300만원을 모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의원별로 보면 친윤·친명 쏠림 현상이 뚜렷했다. 국민의힘 친윤계 중에서는 박성민 의원(1억5000만원)이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금했다.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권성동 의원은 1억4807만원, 장제원 의원은 1억4962만원, 윤한홍 의원은 1억4913만원을 모금했다. 친윤 핵심인 이철규 의원은 1억3632만원을 후원받았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1억4986만원을 모금했다. 최고위원 중에서는 정청래 의원이 1억5845만원, 장경태 의원이 1억5529만원을 받았다. 친명계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의원은 1억5101만원을, 조정식 사무총장은 1억5015만원을 각각 모금했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인 한병도 의원은 1억5718만원을 후원받았다. 권칠승 수석대변인과 강선우 대변인은 각각 1억5296만원과 1억6581만원을 모금했다.

전체 297명 의원 중 가장 많은 후원금을 받은 건 판사 출신 최기상 민주당 의원(1억7149만원)이었다. 국민의힘 후원금 모금 1위는 송언석 의원(1억6204만원)이었다. 모금액 상위 10명 중 국민의힘은 3명, 민주당은 7명이었다.

정당 후원금은 국민의힘(18억3300만원)이 가장 많았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12월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등판 이후 10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모였다”며 “당 내부에선 ‘한동훈 컨벤션 효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내 1석의 소수정당인 진보당(14억5600만원)은 163석을 가진 더불어민주당(4억2200만원)보다 3배 이상 많은 후원금을 모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당 관계자는 “지난달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국정기조 전환을 요구했다가 끌려나간 강성희 의원의 의정활동을 시민들이 지지한 결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구자창 이택현 정우진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