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차 경적 울리자 위협”…쌍칼 들고 도심 배회한 40대 구속


늦은 밤 흉기를 들고 서울 거리를 배회하며 소리를 지르고 행인을 위협한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27일 경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신현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최근 특수협박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9시50분쯤 송파구 가락동 한 골목길에서 35㎝ 칼 두 자루를 들고 소리를 지르며 행인들을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다만 행인에게 직접적으로 공격을 시도하지는 않았다.

경찰은 “흉기를 들고 다니는 남성이 차 경적을 울리자 위협하고 있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A씨는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 테이저건을 겨누자 별다른 저항 없이 체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그는 만취 상태가 아니었고, 마약을 투약하지도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구속된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