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신원식 “北, 러시아에 수백만발 포탄·미사일 넘기고 식량 받았다”

“北 전면전 제한적…국지도발은 가능”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26일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원자재난과 전기난을 고려할 때 군수공장 가동률은 약 30% 수준으로 낮지만 러시아로 제공하는 무기·포탄 공장들은 풀가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제공

북한이 러시아에 수백만발의 포탄과 미사일을 넘기고 그 대가로 식량 지원을 받았다고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밝혔다.

신 장관은 북한이 당장 전면전을 치를 능력은 없지만 대남 국지도발은 언제든지 벌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 장관은 26일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원자재난과 전기난을 고려할 때 군수공장 가동률은 약 30% 수준으로 낮지만 러시아로 제공하는 무기·포탄 공장들은 풀가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 장관은 지난해 7~8월 이후 북한에서 러시아로 넘어간 컨테이너를 6700개로 추정하면서 “152㎜ 포탄이면 300만발 이상, 122㎜ 방사포탄이면 50만발 이상”이라며 “두 포탄이 섞였을 가능성이 크니 적어도 몇백만발이 갔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러시아에서 북한으로 넘어간 컨테이너는 약 1만개로 군 당국은 추정했다.

신 장관은 “지난해 7~8월 이후 북한에서 러시아로 넘어간 컨테이너의 양보다 러시아에서 북한으로 넘어간 양이 30% 이상 많다”며 “내용물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식량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그 영향으로 북한 내 식량 가격이 안정적인 추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생필품이나 소재, 부품 일부도 북한에 들어가는 것 같다”며 “소재와 부품 일부는 완성품으로 생산돼 다시 러시아로 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신 장관은 “북한이 현재로선 전면적으로 도발할 능력,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군수공장에서 생산하는 무기·탄약의 상당 부분을 러시아에 제공하고 있는 데다 한·미 확장억제력이 강화돼 북한이 전면전을 벌이기엔 부담이 커졌다는 의미다.

다만 “언제든지 국지도발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신 장관은 지난해 9월 북·러 정상회담 이후 긴밀해진 군사기술 협력에 대해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주겠다고 공언한 위성 관련 기술은 계속 북한에 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한은 자신들이 아쉬워하는 항공기 관련 기술이나 지상 기동장비 기술을 러시아에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러시아가 얼마나 줄지는 미지수지만 북한 포탄에 신세를 질수록 기술 이전 정도도 커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북한이 지난해 11월 발사해 궤도에 안착시켰다고 주장하는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는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 장관은 “궤도를 돌고 있다는 신호는 정상적으로 수신된다”면서도 “일을 하는 징후는 없다. 하는 것 없이, 일없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주장처럼 한국이나 주일미군기지 등의 목표물을 촬영해 지상으로 전송하는 기능은 못 하고 있다는 얘기다.

북한은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올해 3개의 정찰위성을 추가 발사하겠다고 예고했다.

신 장관은 “북한의 추가 위성 발사를 보면 러시아 기술이 얼마나 이전됐는지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