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신호위반 3명 치어 숨지게 한 80대…검찰 5년 구형


강원도 춘천의 한 도로에서 과속 주행에 신호 위반으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 3명을 치어 숨지게 한 80대 운전자에게 검찰이 금고 5년을 구형했다.

27일 춘천지법 형사1단독 신동일 판사 심리로 열린 A씨(82)의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과속에 신호를 위반한 중과실로 피해자 3명이 즉사한 점을 고려해달라”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최후진술에서 “고인과 유족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통해 합의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A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고령인 점과 이 사건 이후 건강이 악화한 점, 초범이고 그동안 단 한 번도 도로교통법을 위반한 적이 없는 점, 피해자 2명의 유족과 합의한 사정 등을 고려해 선처해달라”고 호소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22일 오전 6시45분쯤 춘천시 퇴계동 남춘천역 인근 도로에서 링컨 승용차를 몰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던 60~70대 보행자 3명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차량 신호가 적색임에도 불구하고 A씨는 이를 무시한 채 그대로 달려 신호를 위반했고, 제한속도 시속 60㎞ 도로에서 시속 97㎞로 달렸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9일 열린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