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민정 “최고위원직 사퇴…당 중진이 물러나라 해”

입력 : 2024-02-27 13:49/수정 : 2024-02-27 14:25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고위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7일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비명(비이재명)계인 고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의 위기를 지도부가 책임감을 갖고 치열한 논의를 해서라도 불신을 거둬내고 지금의 갈등 국면을 잠재워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는 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민주당 중진 의원의 공개적 답변이어서 무겁게 듣지 않을 수 없었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고 최고위원은 “현재 민주당이 총선 전략을 치밀하게 짜야 한다는 요구가 있고, (공천이) 불공정하지 않느냐는 문제 제기들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불신들을 종식하지 않고서는 총선에서 단일대오를 이뤄서 승리를 이끌어나가기 어렵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고 최고위원은 “오늘부로 저는 저를 이만큼의 정치인으로 키워준 서울 광진을 지역을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일 것”이라며 “광진의 승리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고 최고위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퇴를 결심한 결정적 계기에 대해 “이름을 말하긴 적절하지 않지만 민주당 중진 의원이 (제가)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는 게 맞지 않냐는 인터뷰를 봤다”며 “그걸 보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이재명 대표 최측근인 정성호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고 최고위원을 겨냥해 “최고위원이 당무를 거부하려고 하면 그 전에 본인이 최고위원을 못하겠다고 하는 게 차라리 나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고 최고위원은 지도부 사퇴와 관련해 이 대표를 비롯해 지도부와 소통이 있었냐는 질문엔 “연락한 것 없다”고 짧게 말했다.

앞서 고 최고위원은 전날 당내 공천 논란과 관련한 지도부 대처를 비판하며 최고위 회의에 불참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