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등굣길 초등생 납치 40대 징역 15년 구형

등교하던 초등학생을 흉기로 협박해 납치한 뒤 부모에게 억대의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에게 검찰이 중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7일 오전 서울북부지법 형사11부(재판장 반정모) 심리로 열린 백모(42)씨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영리약취·유인 등 혐의 결심 공판에서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채무 변제 압박에 시달리던 피고인은 범행 이틀 전 범행을 저지르기로 결심하고 집에서 흉기와 청 테이프 등을 준비했다”며 “협박 쪽지를 수기로 작성하고 우산으로 자신의 얼굴을 가리고 범행 장소로 걸어가고, 폐쇄회로(CC)TV가 없는 공용 계단을 걸어서 오르내리며 범행 대상을 물색하는 등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자와 가족도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고, 초등학생인 피해자와 그 어머니는 지속적으로 심리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피해자가 평생 겪어야 할 트라우마를 고려하면 피고인의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백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도봉구 한 아파트에서 등교 중이던 초등학생 A양을 흉기로 협박해 납치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당일 오전 8시40분쯤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A양을 흉기로 위협하면서 아파트 옥상으로 끌고 간 뒤 손과 입, 눈 등에 테이프를 붙여 기둥에 묶은 것으로 조사됐다.

백씨 측 변호인은 이날 재판에서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백씨는 이날 최후변론에서 직접 쓴 반성문을 읽으며 울먹이기도 했다. 백씨는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 돈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고 돈을 구하지 못하면 가족들이 길거리에 나앉을 거라는 압박감에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어린 피해자가 두려움에 떠는 표정을 보고선 그제야 제 어린 자녀들이 생각나며 바로 정신을 차리게 됐다. 이런 짓을 저지른 제 자신이 너무 싫었다”며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평생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전했다.

백씨에 대한 선고기일은 다음 달 22일 오전 10시쯤 열린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