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산림청 개화 예측지도 발표…“벚나무 개화 작년과 비슷”

2024 봄철 꽃나무 개화 예측지도. 산림청 제공

봄 소식을 가장 먼저 전하는 생강나무·진달래·벚나무의 개화 시기가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림청은 27일 ‘2024년 봄철 꽃나무 개화 예측지도’를 발표했다.

3~4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생강나무는 다음달 6일, 진달래는 15일, 벚나무류는 23일 등 남부지역과 제주도를 시작으로 개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화 시기는 국립수목원 등 9개 공립수목원이 지역을 대표하는 16개 산림지역, 10개 수목원의 관측 자료와 산악기상정보 등 기반으로 분석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꽃샘추위가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해와 비슷한 시기 봄꽃이 필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밀한 예측을 통해 국민생활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