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누가 해리 포터?…‘해리 포터 드라마’ 26년 공개

“2026년 스트리밍 맥스 공개 목표”
끈질긴 구애 끝에 롤링 설득해

영화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워너브라더스 제공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소설 ‘해리 포터’가 영화에 이어 TV 드라마로도 제작된다. ‘해리 포터’의 원작자 조앤 롤링이 그동안 드라마 시리즈 제작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해왔으나, 제작사 ‘워너브라더스’의 간곡한 부탁으로 설득에 성공해 영화에 이어 다시 한번 영상화된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데이비드 자슬라브 워너브라더스 최고경영자(CEO)는 23일 열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해리 포터 TV 시리즈를 2026년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맥스(MAX)’에서 공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앞서 워너브라더스는 지난해 4월 ‘맥스’ 출시를 발표하며 새 콘텐츠 중 하나로 해리 포터 시리즈를 제작할 계획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개될 TV 시리즈 역시 소설, 영화와 마찬가지로 총 7개 시즌으로 구성될 계획이며, 원작자 조앤 롤링은 작품 제작에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해리 포터’ TV 시리즈 제작 배경엔 자슬라브 CEO의 적극적인 구애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영화부터 게임, 기념품 등 ‘해리 포터’ 시리즈의 모든 판권을 전적으로 갖고 있는 롤링은 당초 TV 시리즈 제작에는 부정적인 견해를 취해왔다.

아울러 영화 해리 포터 시리즈를 제작하며 25년 넘게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온 워너브라더스와 롤링의 관계도 2019년 롤링의 ‘트랜스젠더 부정’ 발언을 계기로 틀어졌다.

롤링은 2019년 자신의 SNS에 ‘사람의 성별은 후천적으로 바꿀 수 없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전 세계 해리포터 팬과 성소수자들의 비난을 샀다. 당시 해리포터 영화의 주연 배우들과 워너브라더스 측도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는데, 롤링은 자신을 감싸주지 않은 워너브라더스 측에 실망해 거리를 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2022년 4월 취임한 자슬라브 CEO는 스트리밍 플랫폼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자리잡기 위해선 해리포터 TV 시리즈 제작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해 롤링과의 관계 회복에 나섰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그는 취임 직후 롤링이 있는 런던으로 날아가 그를 직접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자슬라브 CEO는 “회사에 관한 당신의 야망은 무엇이냐”라는 롤링의 질문에 “당신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하는 등 적극적으로 구애를 펼쳐 TV 시리즈 제작 동의를 얻어냈다.

롤링은 지난해 TV 시리즈와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발표했는데, 그는 “긴 형식의 텔레비전 시리즈에서만 가능한 깊이와 디테일을 담은 새로운 각색에 참여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내 책의 완결성을 보존하겠다는 맥스 측의 약속이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새로운 해리포터 시리즈의 배우 캐스팅 등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